Home > 이슈별자료 > 사회공헌 > CSR 트렌드
교육분야 사회공헌 : 장학사업에서 멘토링까지, 기업, 80년간 이어져
2015-03-31
윤경수 [사회공헌팀 | kyungsoo.yoon@fki.or.kr]

내 일생의 80%는 인재를 모으고 교육하는 데 썼다” - 삼성 이병철

젊은이들이여! 이 배움의 터전에서 열심히 학문을 익혀 드높은 이상으로 꾸준히 정진하기 바랍니다”- 현대 정주영

사람을 믿고 기르는 것이 기업의 처음이자 마지막 목표”- SK 최종현

우리나라가 지식강국이 되고 기술대국이 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연구와 교육 수준이 높아져야”- LG 구자경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새 학기를 맞아 ‘2014년 사회공헌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기업들의 사회공헌 투자 중 교육은 23.7%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250개 기업기업재단들이 2013년 한 해 동안 교육학술 분야 사회공헌에 지출한 금액만 약 6,600억 원(학교 운영비 제외)에 달하고 있었다.

전경련의 분석에 따르면, 우리 기업들의 교육 분야 사회공헌은 식민지 시절 민족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사업에서 시작되어, 70~80년대 경제발전을 주도할 이공계 인재 발굴용 공과대학교 건립 등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며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또한, 최근에는 미래 창의인재 육성을 위한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이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로, 삼성의 드림클래스, 아시아나항공의 색동나래교실 등 매년 1만 명 이상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들도 등장하였다.

 

 

77년간 이어져 내려온 대표 장수 사회공헌 분야, 장학

장학사업은 우리 기업 사회공헌이 시작된 뿌리이다. 제 식민지 시대인 1939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재단인 양영재단(삼양그룹)이 가정형편이 어려운 인재들을 민족의 동량(棟梁)으로 키우기 위해 시작한 장학사업은 지금까지 이어져 매년 가정형편이 어려운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 중이다.

SK도 장학사업에 열심인 기업이다. 한국고등교육재단을 통해서는 우수 학생들의 해외 유학을 지원하여 이들이 세계적 석학으로 성장하는 것을 돕고 있으며, 장학퀴즈를 통해서는 우수 고등학생들의 대학교 학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롯데는 수학·물리등 기초 과학 인재들을 키우기 위해 기초과학 장학재단인 롯데장학재단을 설립하였으며, 지금은 인문·사회 분야 대학생들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였다.

<교육 사회공헌 활동 변화 양상>

분야

등장 시기

사업 내용(예시)

특징

장학

학술지원

1939

장학재단 설립

저소득층 장학금 지원 사업

·내외 학술연구 지원

인재양성

학교 운영

1970년 대

공학계열 대학 설립

지역 초중고 설립

이공계·지역 인재양성

학습 지원

2000년 대

저소득층·지방 청소년 방과후 학습 지원

교육격차 해소

진로교육

업 연계형·임직원 재능기부형 진로교육

미래 인재 육성

적성·재능 개발

인성교육

청소년 대상 심리치료. 소통 프로그램 등

청소년 문제 예방·해결위한 인성 교육

 

산업화 주역 키워내고 지역 인재 양성

기술발전과 산업화 달성이 중요한 과제였던 1970년대에는 이공계 인재를 키우기 위해 직접 학교를 설립·운영하는 기업들이 많아졌다.

특히, 지방을 중심으로 이공계 특화 대학들을 세우고 과학기술 인재들을 양성하기 시작했다. 현대중공업의 울산대학교(울산공대)나 포스코의 포스텍(포항공대)이 대표적이다. LG는 천암연암대학교(연암축산고등기술학교)를 통해 농생명산업 분야 인재를 배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이 시기에는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초··고교 설립도 이어졌다. 포스코는 포철공고를 시작으로 포항과 광양에서 초등학교 5, 중학교 2, 고등학교 3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화는 1975년 설립한 북일학원을 통해 충청 지역 명문고로 성장한 천안북일고와 북일여고를 운영 중이다.

 

인성교육·멘토링 통해 청소년 문제 해결 노력

2000년대 들어서는 청소년 문제, 교육 격차 해소 등을 예방·해소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들도 등장하기 시작하였다.

먼저, 인성교육 프로그램들을 통해 청소년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들이 나타나는 추세다. GS칼텍스는 공모 사업을 통해 선정된 중학교에 한 학기 동안 미술과 연극이 통합된 심리정서지원 교실인 마음톡톡수업을 개설, 교우간 소통과 관계 증진을 돕는다. 현대해상은 인성교육 전문가들이 소외계층 아동과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자존감 회복과 사회정서·대인관계 발전을 돕는 틔움교실을 진행 중이다. 삼성 드림클래스는 방과 후 학습 지원과 멘토링을 통해 매년 1만 명 이상 교육 소외계층인 저소득층 및 지역 청소년들의 학습을 지원한다.

 

기업 특색 살린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

기업의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하거나 업과 연계한 재능기부형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들도 등장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색동나래교실은 조종사, 승무원 등 임직원들이 직접 학교로 찾아가 항공 관련 진로교육을 실시한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기업의 특성을 살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기술을 중심으로 주니어 공학교실을 개최, 지역 아동들을 공학의 세계로 안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