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슈별자료 > 사회공헌 > CSR 트렌드
2014년 기업/기업재단 사회공헌실태조사 결과
2015-11-24
이준섭 [사회공헌팀 | easyrider7@fki.or.kr]

StartFragment세계적인 경기 둔화와 내수시장 불황 등에 따른 기업 경영실적 저조로 주요기업들의 2014년 사회공헌 지출 규모가 2013년에 이어 2년 연속 감소*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전경련’)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231개사가 2014년 한 해 동안 사회공헌활동에 지출한 금액은 26,708 3,505만원으로, 전년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체 총액 규모가 감소한 가운데, 세전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0%‘13년의 3.48%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러한 조사결과에 대해, 전경련은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 여건 속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사회공헌활동은 지속적으로 유지하고자 노력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 (‘12) 32,534억 원 (’13) 28,114억원, 13.6% 감소(234개사 응답)

(‘13) 27,727억 원 (’14) 26,708억원, 3.7% 감소(231개사 응답)

[if !supportEmptyParas] [endif]

세월호 성금 등 재난재해 지원, 문화예술체육 부문 비중 확대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전경련이 대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사회공헌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231개사의 2014년 사회공헌지출 총액은 26,7083,505만원으로 조사되어 2013년에 비해 3.7% 감소하였다.(동일응답 기업 기준) 이는 2013년 전년대비 13.6% 감소에 비해 감소폭은 많이 줄었으나, 경기 침체의 지속에 따라 2년 연속 감소한 셈이다. 이 같은 결과는 응답기업들의 2014년 세전이익이 전년에 비해 4.2%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경영실적이 부진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인 것으로 풀이된다. 경영실적의 부진과 함께, 2013년 추진되었던 기숙사 건립 등 대규모 프로젝트 사업의 지원 만료, 출연재단에 대한 출연금 감소 또는 종료 등도 주요한 이유로 분석된다. 사회공헌 분야별 지출비율을 분석해본 결과, 2014년 세월호사고로 인한 국민성금 등의 영향으로 기타 항목의 비중이 201321.0%에서 201430.1%크게 늘어난 것이 특이사항으로 나타났다. 취약계층 지원, 교육학교학술 등 주요 부문의 지출 비율은 감소하였으나, 문화예술 및 체육 부문은 증가하여 2004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이는 공연장, 미술관 등 문화 인프라에 대한 기업들의 투자가 지속되고,‘문화가 있는 등 각종 전시, 관람 등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2013-2014 사회공헌 지출규모 추이 (231개사)>

구분

2013

2014

사회공헌 지출비용()

27,727

26,708

세전이익 대비 비율(%)

3.48

3.50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응답기업의 전체 사회공헌 규모는 2013년에 비해 3.7%가 감소하였지만, 세전이익은 더 크게 감소(4.2%)하여 사회공헌지출이 세전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50%20133.48%과 비교하여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였다. 기업 들의 수익성이 악화된 점을 감안하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것으로 볼 수 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주요기업 봉사활동 임직원, 1인당 연간 17시간 참여

[if !supportEmptyParas] [endif]

기업 사회공헌 지출 규모가 다소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 임직원의 봉사활동은 지난 10년여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에는 각 기업 차원의 봉사조직 운영을 넘어, 고객과 함께 봉사활동을 실천하는열린봉사를 펼치고 있는 삼성카드나, 기아자동차의 임직원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가족 봉사단사례와 같이 기업 사회공헌의 참여자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주요 기업들의 임직원 봉사활동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임직원의 75% 이상이 참여했다고 응답한 기업이 (33.3%)에 달하는 가운데, 50% 이상의 임직원이 참여했다고 응답한 기업도 전체 ½(52.7%)을 넘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 1인당 연간 평균 봉사활동 시간도 17시간으로, 점차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 2014년 임직원 봉사활동 참여비율 >

구분

125%

2650%

5175%

76100%

비율(%)

24.0

23.3

19.4

33.3

[if !supportEmptyParas] [endif]

< 봉사활동 참여 임직원 1인당 평균 참여시간 추이 >

구분

2006

2010

2014

시간

7

10

17

[if !supportEmptyParas] [endif]

기업들은 임직원들의 봉사활동을 촉진하기 위하여 다양한 사내제도를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2014년 응답기업의 경우, 사내 봉사조직 구축(85.7%), 우수봉사자 표창제도(63.4%), 봉사 휴가제도(60.0%), 봉사활동자 등록제도(54.3%), 봉사 교육프로그램 제공(53.1%) 등을 각각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 임직원 봉사활동 촉진제도별 도입 현황 >

구분

사내 봉사조직

우수봉사자 표창

봉사 휴가제도

봉사활동자 등록

봉사 교육프로그램

비율(%)

85.7

63.4

60.0

54.3

53.1

: 2014년 응답기업 기준

2015년 주요기업-기업재단 사회공헌백서_보고서.pdf